-


안녕하세요.


이그나이트, 그리고 성실장입니다.


민영이와 현욱이를 만나고 이야기하던 지난 6개월의 시간은 참으로 소중하고, 감사했습니다.

민영과 현욱, 둘의 이야기를 지켜봐 주신 분들이 계신다는 것 자체로써 

매우 큰 힘이 되었고, 행복했습니다.



1.

좋은 음악만 만들면 들어주겠지 하는 마음으로 지난 10년을 걸어왔습니다.


그러다 이번 3집은, 처음으로, 좀 더 많은 분들에게 내 음악을 들어달라고 소리를 내보자 결심한 앨범이었습니다.


그 일환으로 뭐라도 더 드리고 싶어 이야기를 만들게 되었습니다.


결과적으로, 

3집 앨범 홍보(?)에는 큰 효과가 없었습니다. ^^


하지만, 

아무것도 안 하는 것보다 뭐라도 하는 것이 낫다고 


결과적으로 저는 처음으로 제 노래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을 실제로 만났고, 감사했고 행복했기에 참으로 잘한 행동이었다고 생각합니다.


그런 점에서, 앞으로도 제 노래에 대한 소설을 만드는 것을 한 번 꾸준히 해보려고 합니다.

물론, 단편으로요. ^^


몇 달이 지난 뒤에 다시 소설을 연재하게 되면 또 한 번 지나가다 읽어주시고, 들어주십사 미리 부탁드립니다.




2.

계획대로라면 3집 소설 연재 마무리와 동시에 3집 정식 앨범과 노래가 발매될 예정이었습니다.


하지만 안타깝게도 노래는 좀 더 후에, 발매가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.


빨리 들려드리고 싶은데 (곡도 정말 너무 좋은데!) 속상하고 답답하네요.


내년 상반기 안에는 꼭 발매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.


정식 앨범과 함께 마지막 노래를 들으시면서 다시 한번 소설을 읽으시면 좀 더 공감하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.


잘 부탁드립니다.




3.

연재 기간,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점 다시 사과드립니다.


너무나 개인적인 일이고, 아직 마무리가 되지 않은 일이기에 다 말씀드리지 못하는 점이 더욱 죄송합니다.


이 개인적인 일이 솔직히 너무 황당하고, 영화같이 느껴져서 


언젠가 마무리가 되면, 소설 형식이던, 에세이 형식이던, 어떻게든 꼭 길게 이야기를 나누고 싶을 정도랍니다.




4.

아직 한 달이 넘게 남은 2016년, 


저는 한 가지 깨달은 것이 있습니다.


‘나는 죽을 때까지 음악을 하겠구나’라는 것입니다.


그리고, 

성실장이 옆에 있는 한, 브런치도 아주 오래 할 것 같습니다.


지난 시간 애정이 많이 생겼거든요.


댓글 하나하나 정말 잘 보고 있답니다.


소심한 성격상 바로 답글을 못 달아서 정말 죄송합니다.


몇 번이나 썼다 지웠다 하다가 타이밍을 놓치고 죄송해하곤 한답니다.




당분간은 매주 화요일 이그나이트 음악 pd 이야기를 통해 만나도록 하겠습니다.


하나하나 항상 생각하며 만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.


정말 감사합니다.




  • ^^ 2016.11.20 02:20

    정말 팬이에요! 항상 음악 잘듣고 있어요! 목소리를 들으면 포근하고 안정적인 느낌이 들어서 괜시리 기분이 좋아져요! 우연히 검색해 블로그까지 들리게 되었네요! 응원하겠습니다ㅎㅎ!

    1. 앗! 정말 감사합니다!

      제 음악을 좋아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.
      참 기분 좋네요 ^^

      응원에 힘 얻어서 항상 즐겁고 열심히 음악하겠습니다. 종종 들러주세요. 즐거운 하루 되세요~

  • hyunny 2016.11.20 12:31

    http://www.txtworld.kr/
    여기 좋습니다.

    1. 네. 정보 감사합니다.
      참고하겠습니다 ^^

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

끝이 없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